[영어울렁증소녀가 사업가 된 이야기]

  저는 중학교 시절 반에서 1,2등을 다툴 정도로 성적이 좋았습니다. 덕분에 집안의 기대도 컸어요. 저에게 기대가 컸던 아버지는 당시 저를 E 대학교에 대학 탐방차 데려가셨는데 무작정 외국인 앞으로 등떠밀더니 대화해보라고 하셨죠. 제가 당시 알던건 ‘나이스 투미 츄’ 뿐이었어요. 그 자리엔 아버지 친구분도 계셔서 그 순간 너무나 큰 부담감이 들었어요.무작정 동생 손잡고 외국인 대학생들이 모인 곳에 가서 외쳤어요....